[단독]유해진·소녀시대 윤아, 현빈과 '공조'서 연기 호흡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5.11.16 11:43 / 조회 : 4927
image
배우 유해진, 소녀시대 윤아, 현빈


배우 유해진과 소녀시대 윤아가 현빈 주연 영화 '공조'에 출연한다.

16일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유해진은 내년 초 크랭크인 예정인 '공조'(감독 김성훈)에서 한국 형사 역을 맡는다. 유해진은 극 중 북한 형사 역 현빈과 강렬한 액션 대결로 관심을 모을 전망이다.

소녀시대 윤아 역시 이번 작품에서 유해진의 처제 역 박민영 역을 소화할 예정으로, 현재 출연 세부 사항을 조율 중이다.

윤아는 '공조' 출연으로 지난 2014년 한중 합작영화 '짜이찌엔 아니' 이후 2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하게 됐다. 안방극장에서 연기자로서 입지를 다진 윤아가 본격 영화에 도전한다는 점에서 벌써부터 관심이 높다.

한편 윤제균 감독이 제작하는 '공조'는 남북 최초의 비공식 공조 수사 이야기를 다룬 제작비 100억 원대의 액션 블록버스터 작품으로, 지난해 '국제시장'으로 1400만 관객을 동원한 JK필름이 지난 4년간 야심차게 준비해온 것으로 알려져 기대를 모으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부 부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