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ID LE "'언프리티2' 출연제안..나와 안맞아서 거절"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5.11.18 00:00 / 조회 : 2790
image
EXID LE / 사진=스타뉴스


걸그룹 EXID(LE 정화 하니 솔지 혜린)의 래퍼 LE가 Mnet '언프리티랩스타2' 출연 제안을 받았지만 거절했다고 밝혔다.

EXID는 18일 신곡 '핫핑크'를 발표하고 가요계로 돌아왔다. 지난해 연말 '위아래'로 역주행 신화를 쓰고 '아예'(Ah-Yeah)로 정주행까지 마친 EXID는 자신들의 새로운 매력을 보여줄 수 있는 신곡 '핫핑크'(Hot Pink) 음원을 이날 발매했다.

컴백을 앞두고 최근 스타뉴스와 만난 EXID는 신곡에 대해 소개하고 새 활동 등에 대한 기대감도 전했다. 이 자리에 이날 멤버 LE는 이번 앨범에 대한 애정을 전하며 "내가 작업을 많이 해서 사람들에게 보여주고 싶었다"라고 입을 열었다.

래퍼인 LE는 "얼마전 여성 래퍼 프로그램(Mnet '언프리티랩스타2') 출연 제안을 받았다. 그런데 나랑 안 맞는 것 같아서 거절했다"라고 털어놨다.

LE는 "TV로 본 적 있는데 나랑 성향이 안 맞는 것 같다. 꼭 디스가 힙합의 전부는 아닌데 극대화 되는 것 같다"라며 "나는 랩을 쓸때 완전한 힙합 보다는 멜로디컬한 랩을 좋아한다. 내가 승부욕도 없고 좋은게 좋다고 생각하는 스타일이라 나가면 안될 것 같았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하니는 "사실 우리팀 전부 승부욕이 없다. 경쟁을 싫어하고 평화주의적이다"라며 "그 중에 LE가 제일 마음이 약하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EXID는 이날 MBC뮤직 '쇼챔피언'으로 첫 컴백무대를 선보인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