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군특집3' 전미라 "내 이름 잃어..윤종신 아내로 살았다"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5.08.23 19:21 / 조회 : 115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방송화면 캡처


전 테니스 선수 전미라가 "10년 간 내 이름을 잃고 윤종신 아내로 살았다"라고 털어놨다.

23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진짜사나이'(이하 '진짜사나이')에서는 '여군특집3'가 베일을 벗었다. 이날 방송에서는 독거미 부대에 가기 위해 입소한 여군 멤버 10명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배우 유선, 한채아, 한그루, 신소율과 개그우먼 김현숙, 가수 제시, 걸그룹 CLC 최유진, 방송인 사유리, 전 테니스선수 전미라, 트로트가수 박규리 이 여군 멤버로 입대하게 된 이야기가 그려졌다.

전미라는 아이들의 앞에서 "엄마 군대 간다"라며 응원을 받았다. 전미라는 인터뷰를 통해 "은퇴 후 10년 간 내 이름을 잃었다. 윤종신의 아내로 라익이 엄마로 살았다"라고 고백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