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트' 서예지 "노숙자들에 친근감 많이 생겼다"

안성(경기)=윤상근 기자 / 입력 : 2015.08.17 14:00 / 조회 : 290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JTBC


배우 서예지가 드라마 '라스트' 출연 이후 실제 노숙자들에 대한 친근감이 생겼다고 밝혔다.

서예지는 17일 오후1시 경기도 안성 세트장에서 진행된 종합편성채널 JTBC 드라마 '라스트' 기자간담회에서 이와 같이 밝혔다.

서예지는 "영화를 보기 위해 영등포역에 들른 적이 있었는데 우연히 노숙자들과 마주쳤다"며 "예전에는 무서워했을 법한데 이제는 오히려 먼저 다가가게 됐고 결국에는 근처 커피숍에서 커피를 사다 드렸다"고 밝혀 시선을 모았다.

서예지는 '라스트'에서 무료병원의 간호사 신나라 역을 맡아 열연하고 있다.

지난 7월24일 첫 방송된 '라스트'는 강형규 작가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했으며 약육강식의 지하세계에서 100억을 둘러싼 남자들의 치열한 서열경쟁을 그린 액션 느와르 드라마다. 이범수, 윤계상, 서예지 등이 출연 중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