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조pd, 소속 가수들과 또 갈등..탑독 키도·곤 내용증명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5.08.12 15:52 / 조회 : 41350
image
/사진=스타뉴스


국내 가요 기획사 스타덤엔터테인먼트를 이끌었던 가수 겸 프로듀서 조pd(조중훈·39)가 소속 가수들과 다시 갈등을 빚고 있다.

12일 복수의 가요 관계자에 따르면 스타덤엔터테인먼트 소속 아이돌 그룹 탑독의 멤버 키도와 곤은 최근 부당한 대우와 수익 정산 등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며 소속사에 내용 증명을 보냈다.

이는 회사의 경영 방식에 대해 불만을 품은 것으로 보인다. 원만한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 계약을 해지하거나 소송까지 번질 가능성도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image
탑독(위)과 이블 / 사진=스타뉴스


조pd가 소속 가수들과 갈등을 벌인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2011년 조pd가 직접 프로듀싱 해 데뷔시킨 그룹 블락비는 2013년 1월 "수익 정산 등에 더 이상 소속사를 믿고 연예 활동을 할 수 없다"며 스타덤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이후 블락비는 조pd 품을 떠나 세븐시즌스에 새 둥지를 틀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