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인있어요' 지진희♥박한별, 설레는 촬영컷..두근!

김민정 기자 / 입력 : 2015.07.31 08:48 / 조회 : 1102
image
/사진제공=아이윌미디어


배우 지진희와 박한별이 설레는 촬영 현장이 공개됐다.

31일 SBS 새 주말특별기획 '애인있어요'(극본 배유미, 연출 최문석, 제작 아이윌미디어) 측은 지진희와 박한별의 빗속 데이트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지진희는 우산을 들고 서 있는 박한별의 앞에 무릎을 굽히고 앉아 있다. 지진희는 떨어지는 비에 등이 다 젖는 것도 아랑곳하지 않고 직접 박한별의 발을 들어 자신의 운동화를 신기고 있어 그의 다정하고 따뜻한 성격을 예상케 만든다. 박한별은 이런 지진희와 마주보며 환한 미소를 짓고 있다.

지진희는 '애인있어요'에서 한국대학 약학대학원 박사과정 중인 최진언 역을 맡았다. 최진언은 따뜻하고 부드러운 성품의 소유자로, 지적이면서도 감성적인 면이 많아 소년 같은 면모를 지냈다. 곤경에 빠진 사람을 지나치지 못하고, 뭔가에 꽂히면 앞뒤 안 재고 올인하는 그런 인물. 집안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첫사랑 도해강(김현주 분)과 어렵게 결혼했지만 어느새 냉기 뚝뚝 흐르는 갑질 변호사로 변해버린 아내를 보며 괴로워한다.

박한별은 이런 최진언을 짝사랑하는 러블리 순정녀 강설리를 연기한다. 강설리는 시급이 세면 물불 안 가리고 달려드는 '알바 귀신'이다. 그녀는 똑같은 학과티를 계절별로 입고 다니고, 유통기한 지난 케이크와 샌드위치로 한 끼를 해결하는 털털한 인물. 당당하고 자기감정 표현에 솔직한 그녀는 앞으로 최진언-도해강과 삼각 러브라인을 형성할 전망이다.

제작진은 "매일 같은 옷만 입고, 다 떨어진 신발을 신고 다니는 후배 강설리가 눈에 밟힌 최진언이 갑자기 내리는 비를 맞으면서 걷는 강설리에게 뛰어가 우산을 씌어주며 신발도 주는 장면"이라며 "정작 자신은 연구실 슬리퍼를 신고 비를 맞아 등이 다 젖으면서도, 강설리의 다리를 들어 운동화를 갈아 신기고 끈까지 묶어주는 최진언의 모습에 강설리는 설렘을 느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애인있어요'는 기억을 잃은 여자가 죽도록 증오했던 남편과 다시 사랑에 빠지는 내용을 담은 작품으로, 절망의 끝에서 운명적으로 재회한 극과 극 쌍둥이 자매의 파란만장한 인생리셋 스토리를 그린다.

'너를 사랑한 시간' 후속으로 오는 8월 22일 첫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