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슬란드 영화 '램스', 칸영화제 주목할만한 시선상

韓영화 '무뢰한'·'마돈나' 수상 실패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5.05.24 03:15 / 조회 : 131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램스' 스틸컷


아이슬란드 영화 '램스'가 제 68회 칸 국제영화제 주목할만한 시선상을 수상했다. 이 부문에 진출한 두 한국영화 '무뢰한'(감독 오승욱)과 '마돈나'(감독 신수원)는 수상에 실패했다.

23일 오후 7시15분(현지시각)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 칸의 살레 드뷔시 극장에서 제 68회 칸 국제영화제 주목할 만한 시선(Un Certain Regard) 부문 시상식이 열린 가운데 그리무르 하코나르손 감독의 '램스'가 이 부문 최고상인 주목할만한 시선상을 받았다. '램스'는 양들을 구하기 위해 나선 두 명의 노총각 형제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이밖에 크로아티아 달리보르 마타닉 감독의 '더 하이 선'이 심사위원상, 일본 구로사와 기요시 감독의 '해변으로의 여행'이 감독상, 루마니아 코르넬리우 포룸보이우 감독의 '보물'이 특별상인 재능상을 수상했다.

'주목할만한 시선'은 재능있는 젊은 감독, 독창적이고 신선한 작품을 발굴하는 칸 영화제의 공식 섹션으로 이 부문 최고상인 주목할만한 시선상과 심사위원상, 앙상블상, 최고의배우상 등이 주어진다. 앞서 홍상수 감독의 '하하하'가 2010년, 김기덕 감독의 '아리랑'이 2011년 주목할만한 시선상을 수상했다.

올해 한국영화는 3년 연속 칸 경쟁부문 진출에 실패한 가운데 서영희가 주연한 신수원 감독의 '마돈나'와 전도연 김남길이 주연한 오승욱 감독의 '무뢰한'이 주목할만한 시선 부분에 초청돼 수상을 노렸으나 성공하지 못했다.

잉그리드 버그만의 딸인 이탈리아 출신 배우 겸 감독 이사벨라 로셀리니가 올해 이 부문 심사위원장을 맡았다.

한편 올해 칸 국제영화제는 오는 24일 폐막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