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수 측 "박상도 아나운서 발언 문제있다..사과 요구"

'2015 고양국제꽃박람회' 개막식 행사, SBS박상도 아나운서 발언논란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5.04.23 22:36 / 조회 : 11034
  • 글자크기조절
image
김준수 / 사진=스타뉴스


그룹 JYJ의 멤버 김준수가 SBS 박상도 아나운서에게 일침을 가한 가운데 소속사 측이 "김준수를 향한 박상도 아나운서의 발언에 문제가 있었다. 사과가 필요하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준수는 23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사회자님 누군지는 제가 잘 모르겠습니다만. 적어도 예의는 좀 차리셔야 할 것 같습니다. 나이를 떠나서 저에게나 팬분들에게나 참 무례하시군요"라는 글을 올렸다.

이는 김준수가 이날 참석 오후 참석했던 '2015 고양국제꽃박람회' 개막식 행사에서 있었던 일을 언급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관련,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오늘 있었던 '고양 꽃 박람회' 사회자에 대한 김준수의 트위터는 사회자가 김준수를 기다린 많은 팬들에게 여러번 이해할 수 없는 언사를 하자 그에 대해 자신의 소신 있는 말을 하고자 했던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SNS는 개인의 생각을 담는 공간이니만큼 이 내용에 관해 다른 방향으로 과열시키고자하는 목적은 없다"라며 "김준수는 지금까지 홍보대사직의 활동에 있어 금전적인 거마비를 받은 바가 없으며 이번 행사 또한 공공적인 일산 꽃 박람회를 홍보하기 위한 뜻깊은 참여였다"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씨제스 측은 "하지만 박상도 아나운서의 말에는 공식적인 행사의 사회자로서 문제가 될만한 소지가 분명히 있다"라며 "이에 대한 사과는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당시 현장에 있던 팬들이 밝힌 현장 상황에 따르면 이날 김준수는 오후 6시 일산 호수공원 한울광장 수변무대에서 열린 '2015 고양국제꽃박람회 개막식’에 참석했다.

이날 개막식의 진행을 맡은 박상도 아나운서는 김준수를 보러 온 팬들에게 "김준수의 노래를 듣고 싶으면 잘 해라. 수틀리면 돌려보낼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김준수는 뮤지컬 '드라큘라' 넘버 '러빙 유 킵스 미 얼라이브(Loving You Keeps Me Alive)'를 부르고 무대를 떠났다. 하지만 박상도 아나운서는 "다시 김준수를 불러보자"라고 말했고, 김준수가 개막식장을 떠난 것을 보고 "정말 가셨어요? 시간도 남는데? 국회의원님 세 분씩이나 축사도 포기하시고 기다렸는데? 한류 열풍이 무섭네요"라고 말했다. 그는 "예산이 많아지면 내년에는 세곡 쯤 부르시겠네요"라며 비꼬는 듯한 발언을 했고, 이 같은 말은 팬들 사이에서 논란이 됐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