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나거나' 류승수 깨어나..이덕화에 반격 시작

박신영 인턴기자 / 입력 : 2015.03.17 23:13 / 조회 : 87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MBC '빛나거나 미치거나' 방송 캡처<br>


'빛나거나 미치거나'의 류승수가 깨어나 반격을 준비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빛나거나 미치거나'(극본 권인찬·김선미, 연출 손형석·윤지훈)에서는 정신을 차린 정종(류승수 분)과 그에게 그 동안 벌어진 일을 보고하는 왕소(장혁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독에 중독돼 정신을 잃었던 정종은 황보여원(이하늬 분)이 만든 해독제를 먹고 제정신을 찾았다.

왕소는 "그간 많은 일이 있었다"며 과거 왕집정(이덕화 분)이 자신과 정종의 아버지인 태조를 시해한 사실을 알아냈음을 밝혔다.

중종은 '살제수호구(왕을 죽이고 호족이 나라를 지킨다)'가 새겨진 청동 거울을 받아 들고는 "태조 폐하를 시해했단 말이냐!"라며 분노했다.

이어 그는 "반드시 그 무리를 처단하겠다. 지금 당장 대전에 나갈 채비를 하라"며 대전 회의에 참가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