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즈파크 첫 승' 조범현 "투수들 역할 잘 해줬다"

수원=한동훈 기자 / 입력 : 2015.03.17 16:54 / 조회 : 1503
  • 글자크기조절
image
조범현 kt 감독. /사진=kt 위즈 제공



kt 위즈가 홈구장 수원 kt위즈파크 첫 승을 신고했다.

kt는 17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시범경기에서 막판 뒷심을 발휘하며 5-4로 역전승했다. 2-3으로 끌려가며 패색이 짙었으나 8회 말, 김상현과 신명철의 적시타로 승부를 뒤집었다. 김상현은 4타수 2안타 2타점으로 활약했다.

선발투수 옥스프링은 4⅔이닝 2실점으로 무난한 투구를 선보이며 컨디션을 점검했다. 심재민, 고영표, 이준형, 이성민이 남은 이닝을 2실점으로 틀어막으며 승리에 기여했다. 특히 고영표와 이준형은 각각 1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다만 사사구는 총 10개로 다소 아쉬움이 남았다.

경기가 끝난 뒤 조범현 kt 감독은 "전체적으로 투수들이 본인 역할을 잘 수행했다. 사사구가 많았는데 볼카운트를 유리하게 가져가며 타자를 상대하는 요령을 익혀야 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