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기 "'화장', 지금까지 작품 중 가장 힘들었다"

김소연 기자 / 입력 : 2015.03.17 16:35 / 조회 : 1107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안성기/사진=이기범 기자


베테랑 배우 안성기가 '화장'을 촬영하면서 느낀 어려움을 털어 놓았다.

안성기는 17일 서울시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화장'(감독 임권택·제작 명필름) 언론시사회 겸 간담회에서 "'화장'이란 작품은 감정적으로도, 체력적으로도 쉽지 않은 작품이었다"며 "제가 지금껏 했던 작품 중 가장 힘들었을 것"이라고 당시를 추억했다.

안성기는 극중 화장품 회사의 중역이자 병든 아내를 극진히 보살피는 오상무 역을 맡았다. 안성기는 서서히 죽어가는 아내(김호정 분)와 아름다운 추은주(김규리 분) 사이에서 번민하는 인물로 안성기는 데뷔 최초로 베드신에 도전하며 파격적인 연기를 펼친다.

안성기는 "촬영 장소가 모두 장례식장과 병원이다 보니 축축 처지게 됐다"며 "이 작품이 43회차 촬영인데 43회 촬영을 모두 나갔다. 영화를 하면서 이런 적도 처음"이라고 소개했다.

안성기 스스로가 분석한 오상무라는 캐릭터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안성기는 "오상무는 아주 고통 속에 살아가는 현대인의 표상"이라며 "최고를 달릴 정도로 힘들게 살아간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화장품 회사의 주역이라는 자리가 주는 스트레스도 막중한데 하나밖에 없는 딸은 외국에 가서 살겠다고 한다. 본인은 전립선비대증 앓고 있으니 얼마나 힘들겠냐"고 오상무의 상황을 설명했다.

때문에 안성기는 '화장' 촬영에 대해 "쉽지 않은 작업이었다"고 평했다.

한편 '화장'은 임권택 감독의 102번째 작품. 암 선고를 받고 투병하는 아내를 헌신적으로 수발하면서도 새롭게 다가온 여자를 사랑하게 된 한 남자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 김훈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했다. 4월 9일 개봉.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