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턱스클럽 임성은, 19년만 무대에 "너무 벅차" 눈물

김민정 기자 / 입력 : 2015.02.22 16:25 / 조회 : 108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 MBC '섹션 TV연예통신' 방송화면 캡처




영턱스클럽 임성은이 오랜만에 무대에 선 소감을 밝혔다.

22일 오후 방송된 MBC 연예정보프로그램 '섹션 TV연예통신'에서 지난 21일 열린 콘서트 '백 투 더 90s, 빅쑈'의 현장을 공개, 임성은은 무대에 오른 소감을 말했다.

임성은은 "너무 긴장되고 설렌다. 춤이 됐다가 안 됐다가 한다"라고 걱정스런 모습을 보였다. 임성은은 영턱스 클럽으로 19년 만에 무대에 올랐던 것.

임성은은 무대가 끝난 후 "너무 벅차서 무슨 말을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 너무 감사하다"라고 말하며 눈물까지 쏟아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