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지혜 "'펀치', 많은 것을 배웠다..뜻깊은 작품"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5.02.17 08:11 / 조회 : 1268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JG엔터테인먼트


배우 서지혜가 SBS 월화드라마 '펀치'(극본 박경수 연출 이명우 제작 HB엔터테인먼트)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종영소감을 밝혔다.

서지혜는 17일 소속사 점프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이렇게 멋진 작품을 함께 할 수 있어서 행복했고, 최연진이라는 잊지 못할 캐릭터를 만나게 돼 기쁘다. 또 좋은 선배님들 사이에서 연기하면서 많은 것을 배웠다. 나에게 '펀치'는 정말 뜻 깊은 작품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끝이 안 올 줄 알았는데 벌써 마지막이라니 아쉽고 슬프다. 시청자 분들이 많은 사랑을 보내주신 덕분에 더욱 힘낼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서지혜는 이와 함께 '펀치' 마지막 회 대본을 공개했다.

서지혜는 '펀치'에서 시선을 모으는 비주얼과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도도한 최연진 검사를 소화해냈다. 처음부터 끝까지 자신의 실리를 우선시하는 일관된 모습, 박정환(김래원 분)의 손과 발이 되어 스파이 역할을 맡으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펀치'는 17일 종영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