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레이디스코드 운전자, 금고 1년2개월 선고

수원(경기)=윤성열 기자 / 입력 : 2015.01.15 14:43 / 조회 : 3757
image
/사진=사진공동취재단


법원이 걸 그룹 레이디스 코드의 교통사고 당시 차량을 운전했던 매니저 박모(27)씨에게 금고형을 선고했다.

수원지방법원 형사2단독 정영훈 판사는 15일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 혐의로 구속 기소된 박씨에게 금고 1년 2개월을 선고했다. 금고형은 당사자의 신체적 자유를 박탈하는 점에서 징역형과 유사하지만 교도소에 감금만 하고 노역은 부과하지 않는다.

검찰에 따르면 박씨는 지난해 9월3일 오전 1시23분께 레이디스코드 멤버 등 7명이 탄 스타렉스 승합차를 운전하다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영동고속도로 신갈분기점 부근에서 방호벽을 들이받는 사고를 낸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고로 레이디스코드의 멤버 은비와 리세가 숨졌고, 함께 타고 있던 소정, 애슐리, 주니, 스타일리스트 등 5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사고 당시 소속사 폴라리스엔터테인먼트 측은 차체 결함 의혹을 주장했지만 수사기관은 운전자의 과속에 의한 사고로 판단했다.

고속도로의 구간별 CCTV를 입수해 차량 속도를 측정한 결과, 운전자는 규정 속도인 시속 100km를 초과한 135.8km 이상의 속도로 주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씨는 사고 직전 차량의 뒷바퀴가 빠졌다고 진술했지만,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검정 결과 차량 뒷바퀴 빠짐 현상은 사고 충격에 의한 것이며 차체 결함은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수원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김용정)는 박씨에게 징역 2년 6개월 구형했다. 박씨는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하면서도 "사고 직후 직접 119 신고를 하는 등 할 수 있는 최선의 구호조치를 다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