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인천, 김도훈 감독 선임.."공격축구 펼칠 것"

전상준 기자 / 입력 : 2015.01.13 11:40 / 조회 : 2374
  • 글자크기조절
image
김도훈 인천 감독. /사진=인천 제공



인천 유나이티드가 김봉길 감독 후임으로 김도훈 전 한국 U-19 대표팀 코치를 선임했다.

인천은 13일 "김도훈 감독을 인천의 신임 감독으로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구체적인 계약기간은 공개하지 않았지만 1년 계약에 1년 연장 옵션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도훈 감독은 지난 1995년 전북에서 선수생활을 시작해 2005년 성남에서 은퇴했다. K리그 통산 기록은 257경기 출전 114골 41도움이다. 당시 폭발적인 득점력으로 '기록의 사나이'로 불렸다. 또한 국내 선수 최초 두 차례 득점왕(2000, 2003)을 차지했으며 K리그 역대 최다 해트트릭(통산 6번) 기록도 보유하고 있다.

태극마크와의 인연도 깊다. 김도훈 감독은 지난 1993년 유니버시아드 대표를 시작으로 1998년 프랑스월드컵, 2000년 시드니올림픽에서 국가대표로 활약한 바 있다.

은퇴 후 2006년부터 7년간 성남에서 코치직을 역임해온 김도훈 감독은 2013년 강원 코치를 거쳐 2014년 U-19 대표팀 수석코치직을 수행하며 차근차근 지도자로서 경험을 쌓아왔다.

인천은 김도훈 감독이 화려했던 선수 경력을 바탕으로 자신만의 축구 노하우를 선수들에게 전수해 줄 수 있는 지도자라고 판단했다. 오랜 코치 생활을 통해 어린 선수들과도 격의 없이 눈높이를 맞출 수 있는 젊은 지도자라는 평가다.

인천은 "구단 선수단의 평균 연령이 대폭 어려지면서 올 시즌 한층 젊어진 인천 축구에 새 바람을 불어 일으켜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선임 소감을 밝혔다.

김도훈 감독은 "지난해 인천이 골 가뭄에 시달린 것으로 알고 있다. 올 시즌은 공격력을 끌어 올리는데 주력해 인천만의 공격적인 축구를 선보일 것이다. K리그에서 나만큼 골 냄새 잘 맡는 감독은 없을 것이라고 자부할 수 있다. 올 시즌 달라진 인천 축구를 기대해 달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인천은 1월 8일 선수단을 소집해 자체 훈련을 진행하며 다가오는 2015년 시즌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