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거부'부터 '눈물소감'까지..2014 연기대상 말말말

김현록 기자,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4.12.31 07:00 / 조회 : 2819
image
사진=2014 MBC 연기대상 화면 캡처


올해 연기대상에서는 어떤 말의 향연이 펼쳐졌을까.

30일 오후 8시55분 서울 마포구 상암 MBC공개홀에서 2014년 MBC의 드라마를 결산하는 MBC 연기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왔다 장보리'의 연민정 이유리가 시청자 투표로 주어지는 대상을 품에 안은 가운데 수많은 말들의 향연이 함께 펼쳐졌다. 시상식을 보는 재미와 함께 의미까지 더했던 연기대상의 말말말, 무엇이 있었을까.

"이젠 연민정을 놓아줄 때"

대상을 수상한 연민정 이유리. '왔다 장보리'로 짜릿한 반전을 성공시키며 악녀이자 조연으로 대상을 거머쥔 이유리는 무대에 오른 뒤에도 상이 믿기지 않는 듯 웃었다 울었다를 반복하며 소감을 이어갔다. 그는 "이유리라는 이름 뒤에 대상에 오게 되다니 마치 꿈을 꾸는 것 같다"라고 털어놨다. 그는 "아쉽지만 이제 연민정을 놓을 때가 온 것 같다"는 말로 국민악녀와의 작별을 고했다. 많은 이들이 자신의 파트너이자 동료, 또는 경쟁자에게 감사를 돌린 것도 이날 시상식에서 돋보인 대목. 이유리는 "오연서씨가 함께 하지 못했으면 못했다면 연민정은 없었을 것"이라고 감사를 돌렸고, 대상 경쟁자였던 오연서 역시 이유리에게 축하를 보냈다. '마마'로 최우수상을 수상한 송윤아는 함께 후보에 올랐던 문정희를 언급하며 "정희가 상을 못 타 속상하다"고 울먹였다.

"이 상을 정중하게 거부합니다."

'오만과 편견'으로 받은 황금연기상을 거부하겠다며 최민수가 후배 배우 백진희를 통해 밝힌 소감. 극중 부장검사 문희만 역을 맡아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를 펼치고 있는 최민수는 시상식에 불참하고 갑작스럽게 상을 받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그러나 그의 수상 거부 이유는 프린트가 사라지는 해프닝 때문에 전부 전해지질 못했다. 신동엽은 "그 다음에 '하지만 잘 받겠다'고 돼 있으면 어쩌냐"고 너스레를 떨기까지 했다. 그러나 그의 뜻은 사라진 소감에서도 분명했다. 그의 이유는 다음과 같았다. "아직도 차가운 바다 깊숙이 갇혀 있는 양~심과 희망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고나 할까요? 법과 상식이 무너지고 진실과 양심이 박제된 이 시대에 말입니다."

"이름이 안내상인데 상과는 인연없는 인생"

'왔다 장보리'로 황금연기상을 수상한 안내상의 재치 넘치는 소감. 안내상은 "이름이 안내상인데 상과는 인연이 없는 인생을 살았다"며 "'왔다 장보리'의 힘이 저에게도 힘을 끼친 것 같다. 안내상 다음으로 기분이 좋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나 그의 다음 소감에는 배우의 묵직한 진심이 담겨 눈길을 모았다. "저는 배우로서 제 연기를 보고 단 한사람에게라도 위로가 되고 힘이 됐으면 좋겠다. 열심히 노력하겠다."

"저희 드라마를 둘러싼 이런저런 논란은 제 몫"

작가상을 수상한 '왔다 장보리'의 김순옥 작가. 지난 4월 5일부터 10월 12일까지 52회에 걸쳐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왔다 장보리'는 최고시청률 37.3%(닐슨코리아 전국기준)를 기록한 올해 방송된 MBC 최고 인기 드라마. 이날 시상식에서도 대상을 비롯해 수많은 트로피를 휩쓸었다. 방송 당시에는 자극적인 코드로 '막장' 아니냐는 비난을 받기도 했던 터. 고사하려 했는데 이번 아니면 언제 받을까 싶어 결국 작가상을 받게 됐다는 김순옥 작가는 논란의 나의 몫이라며 "저희 연기자는 최고였다"고 강조했다. 그는 "앞으로 힘들고 지친 분들에게 위로가 되고 재밌고 기다려지는 드라마를 쓰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image
사진=2014 MBC 연기대상 화면 캡처


"영혼까지 끌어올린 헤어스타일!"

업스타일 헤어스타일을 선보인 오연서에게 던진 MC 신동엽의 재치 넘치는 멘트. 이날의 재간둥이는 단연 신동엽이었다. 적재적소에 터져 나온 그의 위트 넘치는 이야기가 시상식을 내내 유쾌하게 만들었다. 그는 오연서를 향해 "오늘 정말 영혼까지 끌어 모았다"라고 말해 오연서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어깨라인이 드러나는 드레스를 입은 오연서는 자신의 옷매무새를 가다듬으며 부끄럽게 웃었다. 그러자 신동엽은 "아니 머리 말이에요. 무슨 생각하시는 거에요? 머리를 끌어올려서 다 묶으셨네요"라고 응수했고, 오연서는 시원한 웃음을 터뜨렸다. 그 뿐이 아니었다. 신동엽은 장나라에게 파트너 신하균, 장혁 중 누가 좋냐고 짓궂게 묻다 장나라가 죄송하다며 거푸 언급을 피하자 "그래도 신하균씨가 낫지 않겠어요. 그래도 장혁씨는 가정이 있으니까"라고 말했다. 그러나 장나라는 여전히 같은 답. 이에 신동엽은 "아, 가정이 있어도 포기를 못하겠다는 거죠"라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길을 못 찾아 MC석에 난입한 고성희에게 "아니야 아니야, 귀신인 줄 알았네"라고 장난을 쳐 생방송 사고 위기를 넘긴 것도 바로 신동엽이었다.

"저희 어머니가 아닌 배우 김자옥을 사랑해주시고 영원한 공주님으로 만들어주신 모든 분들께 영광을 돌리고 싶습니다."

지난 11월 암투병 끝에 별세한 고 김자옥의 공로상을 대신 수상한 장남 오영환씨. 그는 고인을 추모하는 영상을 보며 "밝고 명랑하던 웃음소리가 귓가에 맴도는 것 같다. 직접 받으셨더라면 이런 거 나이 많은 사람들 주는 것 아니야 하실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연기를 항상 사랑하셨고, 아프시는 동안 매일같이 그리워하신 것이 이런 무대가 아닐까 싶다"며 이같이 말해 지켜보던 이들을 먹먹하게 했다. 그 모습을 지켜보던 이날 연기대상의 참석자 모두가 기립해 박수를 보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