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희봉, 老배우의 단막극 사랑..그것이 바로 정답

2014 MBC연기대상

김현록 기자,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4.12.31 08:00 / 조회 : 1098
image
변희봉 / 사진=2014 MBC 연기대상 화면 캡처


"단막극은 연기를 하는 사람에게는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2014 MBC 연기대상이 신설한 단막 연기상의 초대 주인공이 된 배우 변희봉이 단막극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변희봉은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MBC 공개홀에서 2014 MBC 연기대상 시상식에서 '내 인생의 혹'으로 단막연기상을 수상했다. 변희봉은 할아버지와 외손녀의 이야기를 담은 '내 인생의 혹'에서 무뚝뚝하지만 속 정 깊은 할아버지로 깊은 인상을 남겼다.

변희봉의 수상소감은 단막극의 필요성과 중요성에 대한 정답이나 다름없었다. 변희봉은 "단막극은 연기를 하는 사람에게는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깜짝 놀랄만한, 기라성 같은 배우가 나와 30회 50회 길게 나와 하는 연기와 60분 70분 한 회로 끝나는 것을 견주기가 힘들 것이다"며 "하지만 감독에게는 자기가 한번 해보는 자기가 처음으로 해보는 프로가 될 수 있고, 또 연기자에게는 다양하게 연기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가 있고, 작가에게는 등용문이 되는 아주 훌륭한 것이 단막극이다"라고 말했다.

변희봉은 이어 "캐스팅하기도 쉽지 않을 거라 생각한다. 하지만 다가오는 연기자들은 단막극을 통해 여러 캐릭터를 소화한다면 다양한 역을 할 수 있는 배우가 될 수 있다"며 "2015년에도 MBC가 주도해 단막극을 계속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변희봉은 이어 "여러분 정말로 참마로 다사다난했던 한 해가 다 갔습니다. 새해에는 정말 양띠같이 양같이 조용하고 그 울음이 뱃속에서 조그맣게 나더라도 다같이 활기찬 한 해가 되면 합니다. 복 많이 받으십시오. 감사합니다"라고 소감을 마무리했다.

MBC가 어렵사리 단막극을 유지하고 있지만 최근 KBS에서 단막극인 '드라마 스페셜' 폐지 움직임이 이는 등 단막극은 어려움 속에 근근이 생명력을 유지하고 있다. MBC 단막극 시리즈인 드라마 페스티벌 역시 올해 예산 50%가 줄어들어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그러나 단막극이 명맥을 유지하며 계속해 새로운 기회, 발견의 산실이 될 수 있기를. 노 배우가 밝힌 소감 속에 그런 바람과 애정이 가득 담겨 있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