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훈·오연서, MBC연기대상 연속극부문 男女최우수상

김현록 기자,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4.12.31 00:29 / 조회 : 1187
image


배우 김지훈과 오연서가 MBC연기대상에서 최우수 연기상을 받았다.

김지훈과 오연서는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신사옥에서 진행된 2014 MBC연기대상 시상식에서 연속극부문 여자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김지훈은 "상을 받으니까 기분이 좋다"라며 "'왔다 장보리'가 국민드라마가 될 수 있도록 많이 사랑해 주신 시청자 분들께 감사드린다"라고 수상소감을 전했다.

오연서는 "이날 '왔다! 장보리'를 하면서 사실 힘들었다. 작가님과 감독님 덕분에 이자리에 서게 됐다"라고 소감을 말하며 폭풍 눈물을 흘렸다.

이날 연속극 부문 최우수상에는 '왔다! 장보리'의 김지훈, '모두다 김치'의 김호진, '빛나는 로맨스' 박윤재가 후보로 올라 경합을 벌였다. 여자 최우수상 후보로는 '왔다 장보리'의 오연서와 이유리, '빛나는 로맨스'의 이진, '엄마의 정원'의 정유미가 경합을 벌였다.

한편 MBC연기대상은 올해 안방극장 시청자들에게 웃음과 재미 그리고 감동을 선사한 배우들이 총출동해 한해를 마무리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시상식의 MC로는 방송인 신동엽과 소녀시대의 수영이 호흡을 맞췄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