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만과편견' 정혜성·최우식, 실수로 야릇 스킨십..폭소

전재훈 인턴기자 / 입력 : 2014.12.02 23:02 / 조회 : 113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MBC 월화드라마 '오만과 편견' 방송 화면 캡처


'오만과 편견' 정혜성과 최우식이 실수로 야릇한 스킨십을 선보였다.

2일 오후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오만과 편견'(극본 이현주·연출 김진민)에서는 구동치(최진혁 분)의 발령을 걱정하는 유광미(정혜성 분)와 이장원(최우식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두 사람은 문희만(최민식 분)의 눈치를 보며 대화를 나누다가, 갑자기 출연한 문희만 때문에 서둘러 사무실로 들어갔다.

두 사람은 서로 밀치며 사무실로 들어가는 과정에서 뒤엉켜 넘어졌으며, 이 과정에서 야릇한 스킨십을 선보였다.

유광미는 "얼마나 걸리겠냐. 일어서는데 얼마나 걸리겠냐는 말이다"라며 자신을 덮치고 있는 이장원에게 퉁명스럽게 대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앞서 두 사람은 취한 상태에서 키스를 하는 등 묘한 긴장감을 자아내고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