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 사유리, 강남 핑크빛 기류? "통화 기다렸다"

김민정 인턴기자 / 입력 : 2014.12.02 11:38 / 조회 : 96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사유리가 그룹 M.I.B. 강남에 대해 서운함 마음을 표했다.

사유리는 1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강남에 대해 "뜨고 나니 변했다. 엄청 배 아프다. 돈도 많이 번다"고 독설했다.

사유리는 이어 "뜨기 전에는 매일 밤마다 통화했는데, 이젠 연락이 없다"고 주장했다.

강남은 이에 당황해 "제가 하는 방송이 리얼리티라서 24시간 촬영한다. 전화하려면 새벽 2시나 3시에 해야 한다"며 "낮에는 누나가 자고 있어서"라고 변명했다.

사유리는 이에 "낮에 전화하지 그랬냐. 나 기다렸다"고 하자, 녹화장은 '핑크빛 기류'에 술렁였다.

사유리는 하지만 "이 친구를 남자로 생각한 적, 단 한 번도 없다"고 단호한 입장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네티즌들은 "사유리 엉뚱해","사유리 강남 대화 진짜 웃겨","사유리 귀엽다","사유리 강남 은근히 잘 어울린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