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 녀석들', 김상중과 나쁜녀석들 과거 밝혀진다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4.11.28 10:49 / 조회 : 1156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CJ E&M


'나쁜 녀석들'의 김상중과 나쁜 녀석들의 과거 스토리가 공개된다.

28일 오전 케이블채널 OCN에 따르면 오는 29일 방송될 '나쁜 녀석들'(극본 한정훈 연출 김정민 제작 얼반웍스미디어) 9회 '열대야' 편에서는 오구탁(김상분 분)과 나쁜 녀석들의 가슴 먹먹하고 충격적인 과거 스토리가 펼쳐진다.

지난 8회 마지막 장면에서 유미영(강예원 분)이 오구탁(김상중 분)을 이정문(박해진 분) 살인을 청부한 의문의 의뢰자로 지목했고, 이에 오구탁이 의미심장한 웃음을 지어 9회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9회 '열대야' 편에서는 오구탁 반장의 딸이 연쇄 살인사건의 마지막 피해자라는 사실을 알게 된 유미영 경감이 딸을 살해한 이정문을 죽이기 위해 박웅철과 정태수에게 살인 청부를 했고, 계획이 수포로 돌아가자 나쁜 녀석들 모두를 죽이려 했다는 정황을 설명하며 맞는지 오반장에게 묻는다.

이정문이 정말 오구탁의 딸을 죽인 것인지, 오구탁 딸이 죽은 2년 전 비슷한 시기에 교도소로 수감된 박웅철(마동석 분), 이정문, 정태수(조동혁 분) 세 사람이 한 데 모이게 된 것에 또 다른 이유가 있는 것인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가운데 9회에서 오구탁과 나쁜 녀석들의 2년 전 과거 스토리가 공개될 예정이라 기대를 더욱 모으고 있다. 오구탁이 품고 있던 비밀이 무엇인지, 얽히고설킨 오구탁과 나쁜 녀석들의 사이에 어떤 사연이 있었는지가 공개된다.

'나쁜 녀석들' 제작진은 "그간 방송을 통해 다양한 복선들이 등장했고, 후반부로 치달으면서 복선들의 실마리가 하나씩 베일을 벗고 있다. 남은 3회 방송을 통해 시청자분들이 궁금해 하시는 의문점들을 모두 해소시켜 드릴 것이다"고 선언한 바 있다.

제작진은 "반 사전제작으로 진행된 '나쁜 녀석들'은 첫 촬영에 들어갈 시점 11부작 대본이 모두 나와 있었기에, 치밀하고 꼼꼼하게 기획하고 준비할 수 있었다. 마지막까지 완성도 높은 이야기와 볼거리를 선보이겠다"고 자신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나쁜 녀석들'은 각종 강력범죄를 저지른 이들을 모아 더 나쁜 악을 소탕하려는 강력계 형사와 나쁜 녀석들의 이야기를 그린 11부작 오리지널 드라마다. 종영까지 3주 남겨 놓고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