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상문 감독 "LG를 지탱하는 불펜의 힘으로 승리"

잠실=김우종 기자 / 입력 : 2014.08.30 21:56 / 조회 : 2028
  • 글자크기조절
image
LG 양상문 감독. /사진=OSEN



LG가 4위 굳히기에 들어갈 태세다.

LG 트윈스는 30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와의 홈경기에서 3-2로 승리했다.

이로써 LG는 올 시즌 52승56패1무를 기록하며 4위 자리를 지켰다. 반면, 롯데는 47승59패1무를 기록, 양 팀의 승차는 4경기 차로 더 벌어졌다.

LG는 1회부터 선발 장원준 공략에 성공했다. 선두타자 정성훈이 좌전 안타를 때려낸 뒤 1사 후 박용택과 이병규가 연속 볼넷을 골라냈다. 여기서 이진영이 중전 2타점 적시타를 때려내며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계속해서 LG는 후속 이병규(9번)가 우전 적시타로 3-0을 만들었다.

롯데는 3회 황재균의 적시타와 5회 최준석의 희생플라이로 2점을 따라붙는 데 성공했다. 그러나 더 이상 득점을 뽑는 데에는 실패했다. 특히, 정찬헌(1이닝)-유원상(1이닝)-신재웅-이동현(1이닝)-봉중근(1이닝)으로 이어지는 막강 불펜진을 뚫지 못한 채 패하고 말았다.

경기 후 양상문 감독은 "초반에 승기를 잡았지만 추가 득점에 실패하면서 어려운 경기를 했다. 그러나 LG를 지탱하는 불펜의 힘으로 승리할 수 있었다. 경기장에서 응원해주신 많은 팬 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