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대현 KBS 사장 취임.."국민이 원하는 공영방송으로"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4.07.28 15:00 / 조회 : 1753
  • 글자크기조절
image
조대현 신임 KBS 사장이 28일 KBS 공개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프리젠테이션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KBS


조대현 신임 KBS 사장이 취임식을 갖고 "KBS를 국민이 원하는 공영방송으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28일 KBS에 따르면 조대현 사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KBS 공개홀에서 열린 '사원과의 대화' 형식으로 진행된 취임식에서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KBS의 상황을 위기라고 진단하고 이를 타개하기 위한 5가지 당면 혁신과제를 제시했다.

조 사장은 우선 "적자를 반드시 막아내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위기관리 비상경영조직'을 만들어 흑자기조로 전환할 수 있는 체제를 갖추고 제작 프로세스와 편성내용을 획기적으로 바꾸겠다고 말했다.

조 사장은 이어 "KBS에 대한 공정성 시비를 확실히 끝내겠다"고 강조했다.

image
조대현 신임 KBS 사장이 28일 KBS 공개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프리젠테이션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KBS


조 사장은 KBS가 직면한 정체성과 정당성에 대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외부 전문가들도 참여시켜, KBS 내부와 외부에서도 인정하고 콘센서스를 이뤄낼 수 있는 KBS 저널리즘을 확립한 뒤 사원교육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조 사장은 이와 함께 "KBS 내부의 인사의 권위와 조직문화를 회복하겠다"며 내부 인사는 성과와 실적, 능력 위주로 부서원의 평판을 고려해 상식과 원칙에 맞게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조 사장은 또 조직문화를 일신하고, 노조와 끊임없는 대화를 통한 소통으로 신뢰를 쌓아가되 사장부터 원칙을 지키고 노조도 원칙을 반드시 지키는 노사문화를 정착시켜나가야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 사장은 이어 취임이후 곧바로 창조적 재편성과 프로그램 개혁에 착수해 "내년 1월 1일부터는 프로그램이 혁신될 것"이라고 의지를 표명했다. 조 사장은 또 "KBS 공영방송의 역할을 제대로 보여주겠다"고 약속했다.

조대현 신임 사장은 KBS공채 5기 PD로 입사하여 도쿄 PD특파원과 기획제작국 주간, 교양국장, TV제작본부장 등을 역임했고 2009년 11월부터 2011년 9월까지 KBS부사장으로 재직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