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기량 "워터파크 광고후 몸매 악플에 눈물 펑펑"..당시 사진 보니

김태경 인턴기자 / 입력 : 2014.07.18 09:32 / 조회 : 268450
image
치어리더 박기량/사진=홍봉진 기자


치어리더 박기량이 몸매에 대한 악플 때문에 눈물을 쏟았던 사연을 고백했다.

박기량은 17일 오후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 출연해 "워터파크 CF를 찍고, 몸매에 대한 악플 때문에 펑펑 울었다"고 고백했다.

이날 박기량은 "워터파크 CF를 찍으러 갔는데, 내가 메인모델이라고 들었다. 그런데 함께 광고를 찍는 모델 분들이 너무 글래머시더라. 일단 거기서부터 기가 죽었는데, 심지어 준비해주신 비키니도 너무 작아 겨우 가리고 촬영했다"며 "못 타는 놀이기구도 수십 번씩 타면서 촬영을 마쳤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기량은 "스스로 잘 했다는 생각에 뿌듯해하면서 집으로 돌아가는데, 마침 CF 관련 기사들이 떴더라. 그런데 '골반이 없네' '가슴이 없네' 등 제 몸매에 대한 엄청난 악플들이 달려있었다"며 "집으로 돌아가는 KTX 안에서 혼자 펑펑 울었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에 MC들은 "몸매가 너무 예쁘다. 마른몸매이긴 하지만 잔 근육이 있고, 탄탄한 몸매다"라며 "지금 딱 보기 좋다"고 극찬했다.

한편 박기량의 고백에 온라인에서는 박기량이 워터파크 CF를 찍었던 당시 사진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박기량은 늘씬한 몸매에 탄탄한 복근을 과시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박기량, 저 몸매면 훌륭하지" "박기량, 몸매 너무 예쁘다" "박기량, 웬만한 남자보다 복근이 탄탄하다" "박기량, 기죽을 필요 없는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