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인 가수 푸름, 연예인 야구 대회서 시구 나선다

김우종 기자 / 입력 : 2014.07.04 10:37 / 조회 : 3478
  • 글자크기조절
image
신인 가수 푸름. /사진=한스타 제공



실력파 신인 여가수 푸름(20)이 연예인 야구대회 시구자로 선정됐다.

한스타는 "푸름이 오는 7일 오후 8시 '다문화 가정과 함께 하는 제 6회 한스타 연예인 야구대회' 외인구단과 조마조마의 경기에 앞서 시구를 할 예정이다"고 4일 밝혔다.

2013년 싱글 곡 ‘Red ocean’으로 데뷔 한 푸름은 KBS1 ‘전국노래자랑’ 및 각종 대회에 입상한 실력파 가수다.

특히 양정승의 ‘밤하늘의 별을4′를 비롯한 다수 곡에 피처링으로 참여하며 가창력을 인정받았다. 푸름은 지난 4월 자신의 장기인 춤이 가미된 싱글 ‘깜찍이’를 발표하고 최근 댄스 음악으로 팬들을 만나고 있다.

푸름은 자신의 곡을 써준 작곡가 김효석이 외인구단 소속 배우 박훈과의 친분으로 이번에 시구를 하게 됐다.

시구를 하게 된 푸름은 “시구 기회를 준 외인구단 팀에 감사하다. 한스타 연예인 야구대회 시구를 맡아 많이 떨린다”며 “시구 연습은 물론 의상도 준비하고 있다. 준비한 만큼 잘 던질 수 있을지 조금은 걱정이 된다”고 애교 섞인 소감을 밝혔다.

이어 “신곡 ‘깜찍이’와 ‘치키타’, ‘줄넘기’를 많이 사랑해 주셨으면 좋겠다”며 “땀은 거짓말은 안 한다는 말처럼 열심히 활동할 것”이라고 신인 다운 당찬 포부를 전했다.

한편, 한스타미디어가 주관하고 양주시, 일요신문, 한국편집기자협회, 게임원, 새빛안과병원, 삼신이노텍이 후원하는 ‘다문화 가정과 함께 하는 제6회 한스타 연예인 야구대회'는 지난 9일 개막전을 시작으로 프로야구가 쉬는 매주 월요일 경기를 진행한다.

이번 대회는 연예인 10개 팀을 A조(외인구단, 조마조마, 스마일, 천하무적, 그레이트)와 B조(이기스, 공놀이야, 라바, 알바트로스, 폴라베어스) 2개조로 나눠 조별리그를 거쳐 각 조의 1, 2위 팀이 4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한다. 4강 플레이오프는 토너먼트로 열리며, 오는 9월 22일 결승전을 통해 우승팀을 가리게 된다.

이번 제6회 한스타 연예인 야구대회는 스포츠 채널 IPSN에서 생중계를 하며 포털 다음(http://tvpot.daum.net/pot/hanstar)과 네이버(http://sports.news.naver.com/main/ scoreboard.nhn)를 통해서도 영상을 볼 수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