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가나] 기안 "독일 상대 진짜 가나를 보여줬다"

[2014 브라질 월드컵]

김동영 기자 / 입력 : 2014.06.22 10:56 / 조회 : 4414
  • 글자크기조절
image
가나의 주장이자 간판 공격수인 아사모아 기안. /AFPBBNews=뉴스1




아프리카의 '검은 별' 가나가 '전차군단' 독일과 치열한 승부를 펼친 끝에 무승부를 기록했다. 후반 한 때 앞서기도 하는 등 매서운 저력을 선보인 가나다. 간판 공격수이자 주장인 아사모아 기안(29, 알 아인)이 경기 후 소감을 전했다.

가나는 22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4시 브라질 포르탈레자의 에스타디오 카스텔라오에서 열린 독일과의 '2014 브라질월드컵' G조 조별예선 2차전에서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로써 가나와 독일의 16강 진출 여부는 최종 3차전에서야 가려지게 됐다.

가나와 독일은 전반 초반부터 팽팽한 경기를 펼쳤다. 전체적인 주도권은 독일이 잡았지만, 가나 역시 스피드를 이용한 날카로운 역습으로 대응했다. 결국 가나와 독일은 전반은 0-0으로 득점 없이 마무리했다.

하지만 후반 6분 토마스 뮐러의 크로스를 마리오 괴체가 마무리하며 독일이 1-0으로 앞섰다. 이후 가나는 3분 만인 후반 9분 안드레 아예우가 헤딩골을 터뜨리며 1-1 동점을 만들었다.

기세가 오른 가나는 후반 18분 상대 페널티박스 부근 오른쪽측면에서 기안이 예리한 오른발 슈팅을 성공시켜 역전에 성공했다. 하지만 후반 24분 교체 투입된 미로슬라프 클로제가 월드컵 통산 최다골 타이기록인 15호 골을 완성하며 2-2 동점을 만들었다. 결국 양 팀은 2-2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경기 후 기안은 BBC와의 인터뷰에서 "진짜 가나의 모습을 보여줬다. 굉장한 경기였다. 경기 전, 독일과 비교해 우리가 상대적으로 열세였다. 우리는 독일을 존경한다. 하지만 경기에서는 우리는 독일과 대등하게 싸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서 "우리는 가나의 진짜 모습을 봤다. 전술적으로 완벽했고, 열심히 뛰었다. 독일은 점유율에서 좋은 모습이었지만, 우리는 에너지 낭비 없이 최선을 다했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기안은 "이제 마지막 남은 포르투갈과의 경기에 우리의 모든 것을 쏟아 부어야 한다. 모든 포커스를 포르투갈전에 맞출 것이다. 우리는 승리할 수 있다고 믿는다"라며 각오를 전했다.

한편 이날 경기를 지켜본 축구팬들은 "독일 가나, 경기 대박이었다", "독일 가나, 이게 월드컵이지", "독일 가나, 기안이 골 넣을 때만해도 가나가 이기는 줄 알았는데", "독일 가나, 클로제는 클로제였다", "독일 가나, 기안이 진짜 잘 하더라", "독일 가나, 기안이 중동에서 뛴다는 게 의아할 정도", "독일 가나, 기안이 진짜 제대로 한 건 했어" 등의 반응을 보였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