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7구 승부 끝에 첫 타석 안타 신고

김동영 기자 / 입력 : 2014.04.02 09:24 / 조회 : 2571
  • 글자크기조절
image
첫 타석에서 안타를 신고한 추신수. /사진=OSEN


텍사스 레인저스의 '추추트레인' 추신수(32)가 시즌 첫 안타를 신고했다. 텍사스 팬들 앞에서 전날 부진을 만회하기 위해 시동을 걸었다.

추신수는 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2014 메이저리그' 필라델피아 필리스와의 개막 2차전에 1번 좌익수로 선발 출장했다. 전날 부진했지만, 여전히 1번으로 배치된 추신수였다.

추신수는 1회말 첫 타석에서 상대 선발투수 A.J. 버넷을 상대했다. 추신수는 전날 클리프 리를 상대해서는 적극성을 띄며 빠른 타이밍에 배트를 휘둘렀다. 하지만 이날은 달랐다.

추신수는 버넷을 상대해 풀카운트 승부를 벌인 끝에 버넷의 7구째 93마일 속구를 받아쳐 중전안타를 만들었다. 이후 추신수는 엘비스 앤드루스의 3루 땅볼과 상대 투수의 폭투로 3루까지 진출하는데 성공했다.

전날 개막전에서 무안타에 그치며 체면을 구겼지만, 이날은 첫 타석부터 안타를 만들어내며 좋은 모습을 보이고 있다.

경기는 텍사스와 필라델피아가 0-0으로 맞선 상태로 텍사스의 1회말 공격이 진행중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