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베' 임현식, 사위와 범칙금 문제로 '티격태격'

라효진 인턴기자 / 입력 : 2014.02.17 21:19 / 조회 : 302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SBS '오 마이 베이비' 방송화면


배우 임현식이 사위 김도현 씨와 주차위반 범칙금 문제로 티격태격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SBS '오 마이 베이비'에서 임현식은 사위의 주차위반 범칙금 고지서를 발견했다.

임현식은 아침 밥상에서 마주한 사위 김도현 씨에게 "왜 이렇게 위반을 많이 하고 사냐. 내가 너덧 번은 범칙금을 냈다"며 핀잔을 줬다.

하지만 사위 김도현 씨는 "너덧 번은 아닐 텐데.."라며 말끝을 흐려 임현식의 짜증을 돋웠다. 임현식은 밥을 먹다 말고 2004년부터 10년간 돈의 흐름이 담긴 가계부를 사위에게 내밀었다.

김도현 씨가 "한 번 찾아보시라"며 당당하게 굴자 임현식은 가계부를 샅샅이 뒤졌다. 그러나 증거가 나오지 않아 임현식은 진땀을 흘렸다.

이에 김도현 씨는 "결국 증거는 이것 뿐이군요. 그래도 쿨하게 인정하겠습니다"라고 말해 웃음을 선사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