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시, 신곡티저 300만 돌파..컴백 연기여부는 아직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4.02.17 10:07 / 조회 : 1971
  • 글자크기조절
image
소녀시대 / 사진=SM엔터테인먼트


걸 그룹 소녀시대(윤아 수영 효연 유리 태연 제시카 티파니 써니 서현)의 신곡 '미스터 미스터(Mr.Mr.)' 티저 영상 조회 수가 300만 건을 돌파했다.

17일 오전 10시 현재 SM타운 유튜브 채널에 게재된 소녀시대의 네 번째 미니앨범 타이틀곡 '미스터미스터(Mr.Mr.)'의 티저 영상은 300만214건의 조회 수를 기록하고 있다. 해당 영상에 대한 '좋아요'는 7만421건에 달했다.

이는 지난 11일 공개된 뒤 일주일 만에 거둔 성과다. 38초짜리 티저 영상이지만 다른 가수들의 풀 버전 뮤직비디오 조회 수에 버금가는 기록이라는 점에서 돌아올 소녀시대의 힘을 짐작케 한다.

더욱이 '미스터미스터' 뮤직비디오의 데이터 소실로 컴백 연기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팬들의 관심과 궁금증은 날로 높아지고 있다. 이에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뮤직비디오 촬영 데이터 중 일부가 손실된 것을 확인했고 현재 복구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아직 컴백을 비롯한 향후 일정에 대해 확정짓지 못했다. 미뤄질 수도, 제 날짜에 나올 수도 있다"고 전했다.

당초 소녀시대는 오는 19일 '미스터미스터' 음원과 뮤직비디오를 공개하고, 20일 엠넷 '엠 카운트다운'에서 컴백 무대를 가질 예정이었다. 그러나 뮤직비디오 후반 작업을 진행하던 중 촬영 데이터가 일부 손실되면서 컴백 일정에 제동이 걸렸다.

구체적인 사고 원인과 피해 수준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편집을 하던 중 빚어진 실수로, 뮤직비디오 맥락상 빠져선 안될 중요한 부분이 일부 삭제된 것으로 추측된다.

소녀시대의 뮤직비디오는 신곡의 성공을 좌우할 수 있는 중요한 요인 중 하나로 꼽힌다. 실제 지난해 정규 4집 타이틀곡 '아이 갓 어 보이'로 제 1회 유튜브 뮤직 어워드에서 올해의 뮤직비디오를 수상한 소녀시대는 이번 신곡 뮤직비디오에 어느 때보다 심혈을 기울였다는 전언이다.

애초 지난해 말 이미 타이틀곡에 대한 뮤직비디오 촬영을 마쳤으나 보강 작업을 위해 한 차례 추가 촬영을 진행했다.

윤성열 기자bogo109@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