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권 "'신이 보낸 사람' 개봉하게 돼 영광"

전형화 기자 / 입력 : 2014.02.05 18:52 / 조회 : 1859
image
배우 김인권/사진=최부석 기자


배우 김인권이 영화 '신이 보낸 사람'이 개봉하게 돼 감개무량하다고 밝혔다.

김인권은 5일 오후 서울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신이 보낸 사람’(감독 김진무) 기자간담회에서 "촬영현장도 열악하고 투자배급도 불투명했는데 이렇게 개봉하게 돼 영광이고 설레다"고 말했다.

'신이 보낸 사람'은 북한에서 아내가 기독교를 믿는다는 이유로 1급 정치범으로 수용소에 갇혔다가 아내가 죽고 자신만 살아남은 것에 대해 죄책감을 갖고 있는 한 남자가 기독교 신자인 마을사람들과 탈북을 결심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영화. 김인권은 '신이 보낸 사람'에서 마을사람들과 탈북을 기도하는 주인공 주철호 역할을 맡았다.

김진무 감독도 김인권과 같은 속내를 드러냈다.

김진무 감독은 "이 영화는 북한 지하 교인들에 관한 이야기"라며 "많은 분들이 이 영화를 통하여 북한의 실상을 잘 알게 되고, 단 1분이나마 그들을 위해 기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1년간 새터민과 교회 단체들과 인터뷰를 했다. 90% 이상이 실화고 더 심각한 상황이다. 하지만 이 영화가 얼마나 사실이냐는 것보다 어떤 태도를 갖고 있냐가 더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신이 보낸 사람'은 오는 13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