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월의' 이덕화·김해숙, 감동 더한 연륜의 연기호흡

최보란 기자 / 입력 : 2014.02.01 21:57 / 조회 : 1732
image


배우 이덕화와 김해숙의 부부 연기 호흡이 잔잔한 감동을 선사했다.

1일 오후 8시45분 방송된 SBS 설날 특집드라마 '시월의 어느 멋진 날에'(극본 김미경 연출 박신우)에서 이신재(이덕화 분)와 신한부 선고를 받은 아내 강윤금(김해숙 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남편이 아내의 버킷리스트를 실천하면서 삶에서 놓쳤던 행복과 기쁨을 깨닫게 되는 과정을 담았다.

고집불통이자 까칠한 시인 이신재와 그의 사랑스러운 아내 강윤금은 40년을 함께 살아온 부부다. 오랫동안 글만 써온 신재는 운전도 할 줄 모르고, 컴퓨터도 다루지 못한다. 아내 윤금은 그의 수발을 들기에 여념이 없다.

어느 날 윤금은 암선고를 받게 되면서 부부의 평온한 삶은 바뀌게 된다. 윤금은 자신의 시한부 삶보다 홀로 남을 남편 걱정에 근심하다 남편을 위한 깜짝 프로젝트를 구상하게 됐다. 바로 남편을 위한 버킷 리스트를 작성하는 것.

윤금이 떠난 뒤 신재는 자살을 시도하려하지만, 마침 찾아온 우체부 때문에 중단 했다. 드라마는 우체부가 신재에게 윤금이 보낸 편지를 전하는 모습으로 막을 내렸다. 예고편에서는 아내가 떠나기 전 편지에 적어 놓은 목록들을 수행해 나가는 신재의 모습이 그려져 궁금증을 모았다.

이날 방송에서 이덕화와 김해숙은 각각 오랜 연기생활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번 드라마에서 처음으로 부부연기를 펼쳐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은 40년을 살아온 부부의 애정과 불현듯 찾아온 이별에 아파하는 모습을 완벽한 호흡으로 연기해내 절절한 감동을 선사했다.

한편 '시월의 어느 멋진 날에' 2부는 오는 2일 같은 시간 방송된다.

최보란 기자 ran@mt.co.kr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