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민 "바쁘지만 행복..'대세' 느낌아니까~"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3.10.31 14:10 / 조회 : 1463
  • 글자크기조절
image
개그우먼 김지민 /사진=이동훈 기자


'느낌 아니까~'.

개그우먼 김지민이 인기에 따라 늘어난 스케줄에 바쁘지만 행복하다고 밝혔다.

김지민은 31일 오후 스타뉴스와 전화통화에서 "예능, 라디오 등 스케줄이 나날이 늘고 있다"라며 "바빠진 스케줄에 힘들 때고 있고 정신없지만 그래도 행복하다"고 말했다.

KBS 2TV '개그콘서트'의 '뿜엔터테인먼트' 코너에서 여배우 캐릭터로 등장하고 있는 김지민은 "느낌 아니까~", "살쪄~" 등 유행어를 만들어 내며 데뷔 이후 가장 큰 인기를 모으고 있다.

최근 KBS 2TV 예능프로그램 '맘마미아'에 고정 출연자로 합류한데 이어 SBS로 활동 영역을 확장, SBS 라디오 '김창렬의 올드스쿨'에 출연 중이다. 이외 다른 프로그램들에서도 러브콜이 쇄도하는 등 확실한 '대세'로 떠올랐다.

김지민은 "주위에서 대세라고 해주시니까 몸 둘 바를 모르겠다"라며 "그래도 느낌 아니까, 계속 더 사랑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문완식 기자 munwansik@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