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친' 브라이언 "평소 브런치 등 직접 해먹는다"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3.10.13 18:13 / 조회 : 313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SBS '일요일이 좋다-맨발의 친구들' 방송화면


가수 브라이언이 평소 식생활 습관에 대해 "브런치, 이탈리아 음식 등을 집에서 직접 만들어 먹는다"고 밝혔다.

브라이언은 13일 오후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맨발의 친구들'(이하 '맨친')에서 이와 같이 밝혔다. 브라이언은 또한 "미국에서 어머니와 함께 생활했을 때는 한식을 자주 접하지 못했던 것 같다"며 "그래도 어머니께서 가끔 해주셨던 닭볶음탕이 기억에 남았다"고 밝혔다.

브라이언은 이와 함께 과거 MBC '무한걸스'를 통해 요리 대회에서 동상을 수상했던 경력도 털어놓았다. 브라이언은 지난 5월 2013 대한민국 국제요리 경연대회에서 수상했다.

'맨친' 멤버들은 이날 서울 신당동에 위치한 브라이언의 자택을 방문했다. 브라이언의 자택은 그간 멤버들이 접했던 초라하고 평범한 내부 모습과는 달리 깔끔하게 정리된 모습이어서 눈길을 끌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