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루 마르카리안 감독 "한국, 골 결정력 아쉬웠다"

수원월드컵경기장=김우종 기자 / 입력 : 2013.08.14 22:32 / 조회 : 2723
image
페루 세르히오 마르카리안 감독 /사진=News1


홍명보호가 또 다시 '첫 승'에 실패했다.

홍명보 대표팀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4일 오후 8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페루와의 A대표팀 친선경기에서 득점없이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경기 후 세르히오 마르카리안 페루 감독은 "오늘 두 팀이 경기를 격하게 치렀다. 전반에는 한국에서 경기를 주도했다. 우리는 전반에 한국에 제대로 대응을 하지 못했다"며 "하지만 후반전에는 우리 팀의 체력이 뒷받침됐다. 이에 한국과 맞대응할 수 있었다고 본다"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한국 팀의 장점에 관한 질문에 마르카리안 감독은 "제일 처음으로 눈에 띄었던 것은 신체적인 점이 좋았다는 것이다. 또 경기를 할 때 서로 간의 호흡이 잘 맞았다"고 답했다.

끝으로 마르카리안 감독은 "전반전에 한국이 짧은 패스를 시도하면서 우리의 흐름을 깼다. 우리보다 우월했다. 하지만 그것이 골 결정력 부족과 함께 골로 이어지지 못하는 모습을 봤다"고 이야기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