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의 유산' 출연진, 박원숙에 감사패 증정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3.06.23 16:17 / 조회 : 7701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박원숙 / 사진=방송화면 캡처


MBC 주말드라마 '백년의 유산' 제작진과 출연진이 박원숙에게 감사패를 증정했다.

23일 오후 방송 된 MBC 연예정보프로그램 '섹션TV 연예통신'은 이날 오후 종영하는 '백년의 유산' 마지막 촬영장을 찾았다.

이날 마지막 촬영에 참여한 박원숙은 출연진으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 박원숙은 '백년의 유산'에서 막장 시월드의 시어머니 방영자 역을 연기하며 극의 시청률을 견인했다.

이에 제작진과 출연진은 극악무도한 방영자를 연기하며 시청자의 눈길을 끈 박원숙에게 감사패를 전하며 훈훈한 마지막 촬영을 마쳤다.

이날 박원숙은 스태프에게 음료수를 돌리며 "카메라가 있는데 잘됐다"고 농담하며 재치있는 멘트로 촬영장의 분위기를 띄웠다.

한편 지난 1월 첫방송한 '백년의 유산'은 23일 오후 50회를 마지막으로 종영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