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윤철 감독 "'은밀하게..'따위가" 스크린 독식 비판

"두어 달이 멀다하고 단 한 편의 영화가 공포의 슈퍼갑"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3.06.13 09:51 / 조회 : 14045
  • 글자크기조절
image
정윤철 감독 / 사진=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영화 '은밀하게 위대하게'의 스크린 독과점과 관련, '말아톤', '좋지 아니한가'의 정윤철 감독이 쓴소리를 아끼지 않았다.

기록적인 초반 기세를 보이며 8일 만에 400만 관객을 돌파한 '은밀하게 위대하게'는 첫 날인 지난 5일 937개관에서 개봉했다. 토요일이었던 지난 8일에는 1341개관까지 스크린을 독식했다. 13일 현재까지 1000개가 넘는 상영관에서 관객을 만나고 있다. 앞서 '트랜스포머3', '아이언맨3' 등 할리우드 블록버스터들의 1300여개 스크린에서 관객을 만나 논란을 부른 적은 있지만 220만명이 손익분기점인 중간 규모의 한국영화가 이같은 독과점 논란에 휩싸인 것은 이례적이다.

정윤철 감독은 지난 12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와 관련 자신의 의견을 피력했다.

정 감독은 "'은밀하게..'따위(?)가 1300개를 까면 장차 '미스터고'나 '설국열차'처럼 수백억이 들어간 대작들은 과연 몇 개의 극장을 먹어치울지 상상도 되지 않는다"며 "작품성과는 별도로, 한국 영화 '은밀하게..'가 흥행되고 돈 많이 버는 건 쌍수를 들고 환영하지만, 사람에겐 도리가 있고 상인에겐 상도의가 있는 걸 망각해선 안 된다"고 꼬집었다.

정 감독은 "물론 제작사와 배급사 입장에선 극장들이 돈에 눈이 멀어 마구잡이로 상영관을 확대하니 어쩔 수 없다고 말하겠지만, 은밀하게 충분히 위대했을 영화를 이렇게 '떠들썩하고 파렴치하게' 세상에 내놓은 것에 일말의 책임감을 느껴야 할 것"이라며 "두어 달이 멀다하고 단 한 편의 영화가 공포의 슈퍼갑이 되어 다른 영화들의 극장을 빼앗고, 왕따 시키며, 퐁당퐁당 교차 상영 신세로 전락시키는 모습은 한국 사회 곳곳의 병폐와 너무도 비슷하다'고 말했다.

정 감독은 "똑같이 고생해 만든 다른 좋은 영화들을 순식간에 불쌍한 을로, 아니 심지어 병과 정이 되게 만드는 꼴을 보는 것은 참으로 어이없고 슬픈 일이 아닐 수 없다"며 "피해를 입은 영화의 감독과 스태프 및 배우, 제작사의 심정은 아마 학교에서 두들겨 맞고 있는 힘없는 자식새끼를 보는 가슴 찢어짐과 크게 다를 바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또 "특히나 같은 한국영화 입장에선 얼마나 화가 나겠는가?"라며 "'아이언맨'은 할리우드 영화라 맞아도 어쩔 수 없다 치지만 같은 나라, 같은 업계의 영화에게 얻어터지는 건 몇 배 더 아프다"고 밝혔다.

image
사진=영화 '은밀하게 위대하게' 포스터


정 감독은 "이는 마치 대기업 정규직 노동자들이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권익 신장에는 눈감고, 오히려 자신들의 자식들을 대물림해 채용해달라고 회사에 요구하는 파렴치함과도 같다.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선 노동자의 연대의식도 결국 팔아먹듯, 눈 앞의 흥행수익에 눈이 뒤집혀, 한국 영화계의 업계 질서를 파괴하는 이런 행위는 결코 용납되어선 안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 감독은 "만약 제살 깎아먹기 또는 식구 감싸기란 미명 하에 현재의 승자독식 상태를 방조한다면, 마치 스스로 칼을 대지 못해 망해가고 있는 민주당처럼 한국 영화계의 미래는 그들만의 리그가 되어 점점 추악해질 것이며, 돈 되는 영화만 만들어지는 동종교배로 점점 관객들의 외면을 받을 "이라며 "이제 관객들의 다양한 영화를 볼 권리를 지키기 위해, 슈퍼갑의 독식과 횡포를 몰아내고 작은 영화들도 공정한 대접을 받기 위해, 모두가 은밀하고 위대한 싸움을 준비할 때"라고 장문의 글을 마무리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