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혜진 "이별과 새 만남, 상처될 선택은 없었다"

이준엽 기자 / 입력 : 2013.03.28 13:22 / 조회 : 133931
image
배우 한혜진 ⓒ스타뉴스
배우 한혜진이 기성용과의 열애와 관련해 입을 열었다.

한혜진은 28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장문의 글을 게재하며 기성용과의 열애와 관련 다양한 오해에 대해 해명했다.

이날 한혜진은 "혜진이에요. 요 며칠 많이 놀라셨죠? 제가 직접 말씀 드렸어야 했는데 모든 상황과 시기가 조심스러워 그러질 못했던 점 참 많이 죄송하게 생각해요. 제가 오늘 이렇게 나서게 된 건 저희 두 사람을 둘러싼 수많은 오해와 억측들을 해명 할 필요가 있겠단 판단이 들어서에요"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우선 제가 그 친구를 만났던 시점에 대한 오해들. 저도 진작 들어 알고 있었는데요. 저는 누구에게든 상처가 될 만한 선택을 한 적이 없어요. 다만 이별과 새로운 만남의 간극이, 느끼시기에 짧았다는 것은 사실이니 그 부분에 있어선 질타를 받아도 무방하다 생각하지만, 분명히 말씀 드릴 수 있는 것은 전 누구에게든 상처가 될 만한 선택은 하지 않았다는 것이에요"라고 해명했다.

한혜진은 양측이 상견례를 올렸다는 내용과 관련해 "저희는 상견례를 한 적이 결코 없습니다. 당연히 서로 깊이 고민하고 결정한 만남이기에 진지하게 생각하고 있지만 구체적으로 무언가를 논의한 적도 없고 만약 결혼을 말씀 드리더라도 제가, 저희가 직접 말씀 드리고 싶어요. 그게 맞다고 생각하구요"라고 전했다.

또한 "중요한 경기를 앞두고 이모저모로 피해를 드리는 것 같아 며칠 인정하지 못했던 점 정말 죄송하게 생각해요. 성용선수 말씀처럼 출국 전 말씀 드리려고 서로 마음 먹었었고 계획했었어요. 며칠간 본의 아니게 인정하지 못했던 상황, 이해해 주셨으면 좋겠어요"라며 팬들에게 양해를 구했다.

끝으로 "여러가지 많은 이야기들이 있음에도 믿어주시고 응원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려요. 그 따뜻한 사랑에 보답하는 예쁜 만남 갖겠고 각자의 자리에서 더욱 좋은 모습 보여 드리도록 할게요! 저도 조만간 좋은 작품으로 인사 드릴 수 있을 것 같아요. 여러분, 감사한 마음 글로 다 표현 못 하지만 이해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려요!"라고 마무리했다.

한편 지난 27일 기성용과 한혜진은 데이트 장면이 한 매체에 포착돼 열애설이 불거졌고, 기성용은 같은 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한혜진과의 공식 인정해 화제를 모았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