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말' 전선미, 이훈·한수연사이 오해하고 '분노'

강금아 인턴기자 / 입력 : 2013.03.01 20:21 / 조회 : 2602
image
<화면캡처 - KBS 2TV 일일시트콤 '일말의 순정'>


'일말의 순정' 전미선이 이훈과 한수연의 사이를 오해하고 분노했다.

1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시트콤 '일말의 순정'에서 김선미(전미선 분)는 우연히 하정우(이훈 분)와 하소연(한수연 분)이 함께 있는 모습을 목격했다.

이날 하정우와 하소연이 자기 몰래 사귄다고 착각한 김선미는 두 사람에게 대놓고 까칠하게 굴기 시작했다.

그는 하정우의 전화에 "할 말 없으면 끊자"라고 냉랭하게 답하는가하면 하소연의 일거수일투족에 딴죽을 걸기 시작했다.

그러나 하정우를 통해 "하소연이 나를 남자로 봤을 줄은 몰랐다. 그래도 마음이 없는데 만나는 건 예의가 아닌 것 같아서 거절했다"는 말을 들은 김선미는 자신이 오해했다는 사실을 알고 즐거워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정우성(김태훈 분)은 쓸데없는 참견이 많은 선미엄마(권기선 분)의 모습에 질려 그를 피해 다니기 위해 노력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