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파로티' 오달수에게 한석규란? "생명의 은인"

안이슬 기자 / 입력 : 2013.02.18 11:48 / 조회 : 2775
  • 글자크기조절
image
한석규(왼쪽) 오달수 ⓒ사진=최부석 기자


배우 오달수가 한석규 덕에 건강을 지킬 수 있었던 사연을 공개했다.

오달수는 18일 오전 서울 서교동 인터파크아트센터에서 열린 '파파로티' 제작보고회에서 "한석규가 사실 내 생명의 은인"이라며 한석규와 얽힌 사연을 밝혔다.

오달수는 '오달수에게 한석규란?'라는 질문에 "사실은 내 생명의 은인이다"라고 입을 열었다.

그는 "2006년 무렵에 한석규 선배가 자꾸만 건강 검진을 받아보라고 했다. 새벽 6시 전화를 해서 건강 검진을 받아보라고 할 정도였다. 그래서 검사를 받아봤는데 다행히 2년만 늦었으면 큰일 날 뻔 했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한석규는 "그 당시에 오달수가 건강이 안 좋아보였다"며 "아침에 일어났는데 갑자기 달수 생각이 확 났다. 새벽에 전화를 한다는 게 좀 웃기잖나. 그런데 문득 그냥 했다"고 덧붙였다.

한석규는 오달수에게 "한턱 쏴. 밥 사"라고 장난스럽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파파로티'는 조직에 몸담고 있지만 노래에 천부적 재능을 지닌 성악 천재 장호(이제훈 분)가 시골 예고 음악선생 상진(한석규 분)을 만나며 성악가의 꿈을 키워가는 과정을 그린 영화. 오는 3월 14일 개봉.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