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의 화신' 첫방 시청률 9.7%..순조로운 출발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3.02.03 09:31 / 조회 : 2863
  • 글자크기조절
image
ⓒSBS '돈의 화신' 방송화면


SBS 새 주말드라마 '돈의 화신'이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3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 집계에 따르면 지난 2일 첫 방송된 '돈의 화신'은 9.7%의 전국일일시청률을 기록했다.(이하 동일 기준)

이는 전작인 SBS '청담동 앨리스'의 종영 시청률인 16.6%보다 낮은 수치지만, 10%대 육박하는 시청률로 무난한 출발을 보였다.

첫 방송에서는 주인공인 검사 이차돈(강지환 분)과 재벌 2세 이강석(박지빈 분)을 둘러싼 이들의 갈등 관계가 그려졌다.

'돈의 화신'은 제목처럼 재벌가의 유산을 둘러싼 극중 인물들의 치열한 공방이 이어지며 스피디한 극 전개와 긴장감으로 몰입을 높였다. 특히 주연 강지환과 박지빈, 악인을 연기한 박상민 등의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 주현, 오윤아, 정은표, 이기영 등 조연들이 펼친 모습들도 극의 재미를 더했다.

한편 동시간대 방송된 MBC '백년의 유산'은 20.4% 자체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KBS 2TV '이야기쇼 두드림'은 5.6%의 시청률을 올렸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