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자룡' 장미희, 서현진에 경고 "정찬 정리하라"

고소화 인턴기자 / 입력 : 2012.12.03 20:03 / 조회 : 1937
  • 글자크기조절
image
<화면캡처- MBC 일일연속극 '오자룡이 간다'>


장미희가 서현진에게 정찬과의 관계를 청산할 것을 명령했다.

3일 오후 방송된 MBC 일일연속극 '오자룡이 간다'(극본 김사경 연출 최원석)에서 장백로(장미희 분)는 자신의 딸 나진주(서현진 분)와 관련된 악성루머를 퍼뜨린 장본인이 강인국(정찬 분)이라고 확신했다.

장백로는 강인국이 운영하는 카페로 들어가 난데없이 그의 따귀를 때린 후 집으로 돌아가 나진주에게 "그 자가 너를 흠집 내서 오성기업과의 혼사를 망치려고 소문을 퍼뜨린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 소문이 나면 우리가 포기하고 너랑 결혼시켜줄 줄 알고"라며 "어떻게 그런 인간에게 마음을 뺏기냐"고 나진주를 책망했다.

이에 나진주는 믿을 수 없다는 표정으로 "그럴 분이 아니다. 아니다"라고 눈물을 흘렸고 장백로는 "우리 딸이 어쩌다 이렇게 됐냐. 빨리 그 남자를 정리하라"고 진지한 표정으로 말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진용석(진태현 분)이 자신의 어머니(이휘향 분)가 나진주와 관련된 루머를 퍼뜨린 것을 알고 충격에 빠졌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