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하 "노홍철·길·김제동, 내년에는 유부남 되자"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2.11.30 18:06 / 조회 : 4439
  • 글자크기조절
image
하하(좌) 별(우)ⓒ홍봉진 기자


가수 별(본명 김고은·29)과 결혼하는 하하(본명 하동훈·33)가 노홍철, 길, 김제동 등에게 결혼 선배로 조언을 했다.

하하와 별이 30일 오후 7시 서울 여의도 63빌딩 그랜드볼룸홀에서 웨딩마치를 울린다. 하하와 별은 결혼식 직전인 이날 오후 5시 결혼식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결혼 소감을 밝혔다.

이날 하하는 아직 미혼인 주변 동료들에게 결혼 선배로 충고를 했다.

하하는 "어제 ('무한도전') 촬영하면서도 믿겨지지 않는다고 한 나의 전우들. 홍철이, 길이 형"이라고 말했다.

이어 "길이 형, 클럽 끊고 주위 둘러보면 분명히 (짝이) 있다"며 "홍철아 너도 혼자 지내지 말고, 초콜릿 끊어. 주위 둘러보면 무조건 (짝) 있다"고 덧붙였다.

하하는 "2013년 다 같이 장가가서 유부남으로 살아보자"며 "길이 형, 종국이 형, 제동이 형. TV를 보면서 잠깐 쉬고 있는 친구들아 모두 유부남 되자"고 말했다.

하하와 별의 결혼식은 방송인 김제동의 사회로 진행되며, 하하의 아버지와 개그우먼 박미선이 축사를 맡았다. 축가는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 팀과 가수 김종국, 방송인 박근식 등이 부를 예정이다.

한편 하하와 별은 올 봄 연인으로 발전, 그 간 아름다운 사랑을 가꿔왔다. 지난 9월에는 혼인신고를 마쳐 법적으로는 이미 부부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