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자룡' 이장우, 오연서 향한 분노...결국 폭발

고소화 인턴기자 / 입력 : 2012.11.29 19:54 / 조회 : 10254
  • 글자크기조절
image
<화면캡처- MBC 일일연속극 '오자룡이 간다'>


이장우가 자신의 섭섭함을 몰라준 오연서에게 분노를 폭발시켰다.

29일 오후 방송된 MBC 일일연속극 '오자룡이 간다'(극본 김사경 연출 최원석)에서 오자룡(이장우 분) 자신과 술을 마신 뒤 말도 없이 사라진 나공주(오연서 분)의 태도에 분노했다.

나공주는 자신의 말을 무시하는 오자룡을 따로 불러 "나랑 같이 술을 먹고 난 뒤로 왜 내 말을 무시 하냐. 말을 해야 내가 고치든 말든 할 거 아니냐"고 쏘아붙였다.

이에 오자룡은 "정말 기억을 못하는 것이냐. 몸도 못 가누는 당신을 위해 술 깨는 약을 사러 간 뒤 돌아오니 당신이 사라졌다. 너무 놀라서 납치된 줄 알고 온 동네를 다 뒤졌다. 그런데 그 다음날 휴대폰까지 끄고 멀쩡한 얼굴로 나타났다"고 참았던 분노를 터뜨렸다.

오자룡의 말에 할 말이 없어진 나공주는 "내가 그랬다니 정말 몰랐다.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오재룡(류담 분)이 소개팅에서 여자에게 차였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