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근현 감독 "'26년' 대선에 좋은 영향 미치길"

안이슬 기자 / 입력 : 2012.11.22 17:14 / 조회 : 7925
  • 글자크기조절
image
ⓒ이동훈 기자


영화 '26년'을 연출한 조근현 감독이 영화가 대선에 좋은 의미로 작용하길 바란다는 뜻을 전했다.

조근현 감독은 22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26년' 언론시사회에서 이 같이 말했다.

영화 '26년'은 1980년 광주민주항쟁으로 아픔을 지닌 채 살아온 인물들이 학살의 주범인 '그 사람'을 단죄한다는 내용의 작품이다. '26년'은 정치적 외압문제와 대선 바람이 맞물리며 정치적으로도 큰 화제를 모았다.

조근현 감독은 이에 대해 "특별히 정치적 성향이 강한 것은 아니다"라며 "이 영화가 정치적으로나 대선을 앞두고 어떤 식으로든 좋은 의미로 작용을 하길 바란다. 정치적 의도를 짙게 가지고 시작을 한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조근현 감독은 이어 "연출 제안을 받았을 때 굉장히 주저했다. 그러다 청어람 최용배 대표의 말 한마디가 내 올해의 삶을 바꿨다. '이 사회가 잘못된 것을 이야기 할 수조차 없다면 건강하지 못한 것 아니냐'는 그 말이 연출에 참여하게 된 계기가 됐다"고 덧붙였다.

그는 "어떤 식으로든 잘못을 저지른 사람들이 스스로 사과를 하면 좋겠지만 그렇게 안 된다면 단죄라도 받아야 하는 것이 아닌가. 정치적 의미를 떠나 상식적인 것이다. 그런 사회가 되길 바란다"며 "정당하지 못한 사람들이 기득권으로 군림하고 있기 때문에 젊은 친구들의 미래가 암담한 부분이 분명 존재한다. 이 영화를 많이들 보고 한번 쯤 생각해 볼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을 마쳤다.

한편 '26년'은 오는 29일 개봉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