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철 "위탄3' 훌륭..'슈스케'와 심사 잣대 달라"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2.11.16 22:14 / 조회 : 10664
  • 글자크기조절
image
이승철 ⓒ사진=홍봉진 기자


'슈퍼스타K4' 심사위원 이승철이 MBC 오디션프로그램 '위대한 탄생3'이 훌륭하다고 밝혔다.

이승철은 16일 오후 8시 30분 서울 회기동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 열린 엠넷 오디션프로그램 '슈퍼스타K4' 기자간담회에서 '위대한 탄생3'을 봤느냐는 물음에 "'위대한 탄생3' 첫 회를 봤고, '리틀 임재범'이라는 친구의 동영상을 봤다"고 말했다.

그는 "'슈퍼스타K4'와는 심사의 잣대가 달랐다"라며 "'위대한 탄생3' 뿐만 아니라 방송3사가 오디션 프로가 다 심사 잣대가 다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승철은 "결국은 프로그램 특성에 따라 다른 것"이라며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중요한 건 그들이 데뷔했을 때 성공여부다. 그런 자질을 가진 친구를 선발하는 게 우리의 목표다"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