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친딸' 이인혜 "이상형은 유세윤..재치있고 자상"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2.10.30 11:46 / 조회 : 24077
  • 글자크기조절
image
ⓒ장문선 인턴기자


탤런트 이인혜가 "유세윤이 내 이상형"이라고 밝혔다.

이인혜는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씨네큐브에서 열린 케이블채널 E채널의 시추에이션 콩트쇼 '단단한가족' 제작발표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인혜는 이상형을 묻는 사회자의 질문에 "나는 연기를 할 때 캐릭터에 푹 빠지는데 그래서 그런지 요즘은 유세윤씨가 내 이상형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 사실 개인적으로 유머 감각 있고 재치 있는 남자 좋아한다"며 "유세윤씨는 개그맨이라 웃기기만 할 줄 알았는데 굉장히 편하게 해주고 자상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유세윤은 "저는 박시연이 이상형이다"라며 "너무 예쁜 것 같다"라고 응수해 웃음을 줬다.

한편 '단단한가족'은 유세윤-이인혜 부부와 오광록-김완선 부부를 필두로 한 가족의 코믹한 일상을 그린 에피소드들을 2,3분 내로 짧게 엮은 60분물 콩트쇼다. 힘없는 중년가장 오광록과 억척엄마 김완선, 무능한 백수남편과 유세윤과 허당 아내 이인혜 등 개성 엄치는 캐릭터들이 허세와 찌질함 가득한 반전 이야기를 선사한다.

'남자 셋 여자 셋' '세 친구' '막돼먹은 영애씨' 등의 연출을 맡은 정환석PD가 연출을 맡았으며 매주 토요일 오후 방송된다. 오는 11월 3일 첫방송.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