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창민 감독 "'광해' 천만 되면 확장판 만들 계획"

부산=전형화 기자 / 입력 : 2012.10.06 20:52 / 조회 : 394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이기범 기자


추창민 감독이 '광해, 왕이 된 남자'가 천만이 넘으면 확장판을 만들겠다고 공약했다.

추창민 감독은 6일 오후7시30분 부산 해운대 비프빌리지에서 제17회 부산국제영화제 공식행사 일환으로 열린 '광해' 오픈토크 행사에 이병헌,류승룡,장광 등과 함께 했다.

이 자리에서 추창민 감독은 "500만명이 넘으면 그 뒤로는 관객들이 만들어주는 것"이라며 "솔직히 얼마나 더 흥행을 할지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지난달 13일 개봉한 '광해'는 800만명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이에 대해 이병헌은 "주위에서 천만 소리를 많이 하니 솔직히 욕심이 난다"고 말했다. 류승룡은 "'아바타' 기록을 '광해'가 깼으면 좋겠다"고 한걸음 더 나갔다. 질세라 이병헌은 천만이 넘으면 "'광해' 복장을 하고 관객들과 만나겠다"고 공약을 걸었다.

이에 추창민 감독은 "사실 천만이 넘으면 '광해' 확장판을 만들 생각"이라며 "이병헌과 류승룡, 그리고 다른 배우들 간의 더 많은 이야기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