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퀸' 한지혜·재희, 시민 100명 앞에서 키스신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2.10.04 11:05 / 조회 : 6374
  • 글자크기조절
image
ⓒ빨간약


배우 한지혜와 재희가 100여 명의 시민들이 지켜보는 앞에서 키스신을 촬영했다.

4일 MBC 특별기획드라마 '메이퀸'(극본 손영목·연출 백호민) 제작사 측은 한지혜와 재희의 빗속 키스신의 뒷얘기를 전했다.

제작사 측에 따르면 지난 9월 30일 전파를 탄 해주(한지혜 분)와 창희(재희 분)이 키스신을 촬영하던 현장에는 울산 시민 100여 명이 모여 스태프들과 함께 촬영을 숨죽여 지켜봤다.

'메이퀸'이 울산 지역을 중심으로 촬영이 진행되고 있는 만큼 이날 촬영에는 많은 울산 시민들이 몰려들어 두 사람의 연기를 지켜봤다는 후문.

이날 촬영 분은 해주가 자신의 오빠 상태(문지윤 분)가 창희로부터 거액을 받았다는 사실을 알고 창희를 찾아가 이별을 통보하는 장면으로 해주의 이별통보에 창희는 키스로 자신의 마음을 표현했다.

제작진은 "촬영장 인근을 통제하고 비밀리에 촬영할 수도 있었지만 시민들의 응원이라고 생각 하고 촬영 진행에 대한 협조를 구한 채 공개적으로 촬영을 진행했다"며 "키스신이 진행되자 시민들 역시 배우들과 함께 긴장하며 숨을 죽이고 촬영을 지켜봤다"고 밝혔다.

이어 "한지혜와 재희 역시 많은 사람들이 현장에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진지하게 연기에 몰입해 격정적인 장면을 성공적으로 연출해냈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키스로 인해 여러 방해요소에도 불구하고 해주와 창희가 사랑을 이어갈 수 있을지 또 강산(김재원 분)의 해주에 대한 마음이 어떻게 변화될 지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이 극대화 되고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