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쇼' 정겨운 "어설픈 키스로 오해 받은 적 있다"

고소화 인턴기자 / 입력 : 2012.09.29 01:05 / 조회 : 4136
  • 글자크기조절
image
<화면캡처= SBS '고쇼'>


배우 정겨운이 드라마 작가에게 오해를 받았던 이야기를 공개했다.

정겨운은 28일 오후 방송된 SBS '고쇼'에 출연해 "초딩 키스라는 소리를 들은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그는 "극중 캐릭터에 몰입해 일부러 어설픈 키스를 했었다"고 전했다.

이어 "그랬더니 작가가 이후 모든 스킨십 장면을 삭제해서 항의전화를 했고 작가는 '네가 초딩처럼 키스를 해서 없앴다'고 말해 황당했었다"고 밝혔다.

정겨운은 "이후 키스신이 다시 생겼고 그때는 열심히 했더니 스태프들이 '성유리의 입술을 잡아 먹는 줄 알았다'고 나에게 말했다"고 덧붙여 웃음을 유발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배우 정겨운, 방송인 박소현, 개그우먼 송은이, 가수 장윤정이 출연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