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반자카파, 첫 대규모 콘서트..감동무대 선사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2.09.24 09:32 / 조회 : 250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플럭셔스


R&B 혼성그룹 어반자카파(권순일 조현아 박용인)가 데뷔 후 첫 대규모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쳤다.

24일 소속사 플럭서스에 따르면 어반자카파는 지난 22일 서울 올림픽공원 내 올림픽 홀에서의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쳤다. 어반자카파의 이번 공연은 개최 전 매진사례를 기록하는 등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올해 초 발표한 'Beautiful day'로 공연의 시작을 알린 어반자카파는 3000여 관중의 환호를 받으며 환상의 하모니로 관중들에게 감동의 무대를 선사했다.

어반자카파의 이날 공연에서는 가을을 맞아 풍부한 음악적 감성을 적시는 어반자카파 특유의 음악들로 채워졌다. 어반자카파는 데뷔곡 '커피를 마시고'와 MBC '나는 가수다' 출연을 통해 호평을 받았던 '어제처럼', 걸그룹 SES의 곡을 리메이크한 'Just a feeling' 등을 환상의 하모니로 선사했다.

또한, 멤버들 각자의 애창곡들을 선보이는 솔로무대를 통해 보컬리스트로서의 각자의 매력을 발산하기도 했다. 권순일은 특유의 미성으로 'All by myself', 조현아는 'Half of you', 박용인은 'Need you now'등의 애창곡을 선보였다.

이들은 마지막 앵콜 송으로 '봄을 그리다'와 '그날에 우리'를 선사하며 관객들과 아쉬운 작별을 했다.

공연을 마친 어반자카파는 "매번 하는 공연이었지만, 이렇게 많은 팬들을 만나게 되어 감격스럽다. 앞으로도 좋은 음악과 공연으로 팬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팀이 되겠다"고 전했다.

어반자카파는 다음 달 발표될 정규 2집 앨범을 준비 중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